원어민이 안 쓰는 한국사람의 영작문

문법적으로 맞아도 원어민이 봤을 때 어색한 영어가 가끔 있습니다.

지나친 예를 하나 들자면, 아래와 같은 문법적이라도 말이 안 되는 문장이 있어요.

Colorless green ideas sleep furiously.

무색의 녹색 생각이 화나게 잔다?

오늘은 수강생들이 쓴 어색한 영작문을 교정합니다.

어색한 문장 #1

“My dream is a teacher.”

한국어로 “내 꿈은 선생님이다”고 할 수도 있는데요,

‘꿈이 선생님이다’ 이 아니라 ‘선생님이 되는 것이 내 꿈이다’ 고 하는 것이 더 좋습니다.

“My dream is to be a teacher.”

로 바꿉시다.

어색한 문장 #2

“I’m going to do study now.”
(이제 공부할게)

라고 하는 것보다,

“I’m going to do some studying now.”

가 더 적절합니다.

한국어로 ‘공부하다’ 를 그대로 “do study” 로 옮긴 거죠. “Study” 를 동명사 “studying” 로 합니다.

어색한 문장 #3

“What's the reason that you have interest in Korean culture?”
(한국 문화에 관심이 있는 이유가 무엇인가?)

‘Reason’와 ‘interest’라는 말이 한 문장에 있어서 중복된 느낌이 듭니다.

줄어서,

“Why are you interested in Korean culture?”

“What makes you interested in Korean culture?”

라고 하는 것이 더 자연스럽습니다.

About Josh

이 글을 쓴 사람

52000명의 유튜브 구독자가 인정한 유튜버 영어 강사 Josh Tanaka 일본계 미국인인 Josh는 전에 통번역사와 프로젝트매니저를 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여러분이 보다 스마트한 영어를 할 수 있도록 도와 드리고 있습니다.

  • 뉴욕 출신 일본계 미국인.
  • 현재: 비즈니스 & 프레젠테이션 영어 강사, 원어민 발음 코치, 유튜버.
  • 강의: 서울교육대학교, 파고다, 인천도시공사, 미해군, 김미경 영어 스피치 트레이너.
  • 출연: EBSe, JEI 재능, 메가스터디.
  • 영어, 한국어, 일본어.
  • 좋아하는 음식은 타코스. Read more »
무료 구독하기 →

Leave a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