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MBA 우등생이 되는 방법

아침에 이러나고 보니까 눈이 빨갛더라고요.

샤워하고 거울 보니까 왠쪽 눈에 핏발이 섰네요. There was a bloodshot in my left eye!

눈 안에 딸기가 있는 것 같아요. 으~ 징그럽네요!

두시간 후에 미국에서 MBA 다니시는 분과 인터뷰를 하기로 했는데 어떻게 하지? 고민하다가 3가지의 상황을 머리 속에 그려 봤습니다.

  1. 인터뷰를 취소한다
  2. 인터뷰를 녹화하지 말고 녹음만한다
  3. 충혈된 눈으로 당당하게 인터뷰를 한다

그렇지만 바로 두시간 후에 있을 인터뷰를 지금와서 취소하는 것은 예의가 아닌 것 같고, 영어로 대화하는 모습을 보여 드릴 때 얼굴 표정도 같이 보여드리는 것도 중요하다고 생각했기 때문에… 결국 원래 계획대로 인터뷰를 진행하기로 했습니다!

한 손으로는 아이스팩을 눈에 대고 한 손으로는 타자를 치면서 인터뷰를 준비했습니다. 한 손으로 타자치는 것이 처음에는 쉽지 않았지만 곧 익숙해지더라구요. Soon, I got the hang of it.

그런데 어느 순간에 충혈이 사라진 것 있죠!

눈(sclera)에 있는 혈관(vessel)이 부은(swollen) 것 같았었는데 다행히 아이스팩 덕분에 나아진 것 같더라구요.

미국 MBA 우등생이 되는 방법

오늘의 영어 원어민과의 인터뷰에서는 미국에서 MBA를 하고 있는 제 친구를 만나 봅니다. 이 인터뷰에서는

  • Josh 와 미국 MBA 우등생의 첫 만남 이야기
  • 경쟁률이 높은 MBA 과정에서 살아 남은 방법
  • MBA 과정을 고민하고 있는 분들께 드릴 조언

에 대한 이야기를 나눕니다.

MBA (Master of Business Administration)는 경영 석사를 말합니다.

이 인터뷰는 전부 영어로 진행되었고 인터뷰에서 나온 영어 표현과 뜻은 대본(transcript)과 함께 제공해 드릴 것입니다.

본 인터뷰를 통해 영어 회화에 귀가 익숙해지고 동시에 MBA생 생활이나 교육 과정이 궁금하셨던 분들께 많은 도움이 되었으면 합니다!

About Josh

이 글을 쓴 사람

52000명의 유튜브 구독자가 인정한 유튜버 영어 강사 Josh Tanaka 일본계 미국인인 Josh는 전에 통번역사와 프로젝트매니저를 했던 경험을 바탕으로 여러분이 보다 스마트한 영어를 할 수 있도록 도와 드리고 있습니다.

  • 뉴욕 출신 일본계 미국인.
  • 현재: 비즈니스 & 프레젠테이션 영어 강사, 원어민 발음 코치, 유튜버.
  • 강의: 서울교육대학교, 파고다, 인천도시공사, 미해군, 김미경 영어 스피치 트레이너.
  • 출연: EBSe, JEI 재능, 메가스터디.
  • 영어, 한국어, 일본어.
  • 좋아하는 음식은 타코스. Read more »
무료 구독하기 →

Leave a Comment